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564

작은딸의 졸업전시회 부천복사골문화센터 갤러리2층 12/3~12/9 10:00~17:00 도슨트 및 오픈 행사:12/6 10:00~ 2022. 12. 3.
우화(羽化) 작은 딸내미가 그동안 만든 도자기작품을 동료들과 함께 졸업전시회를 연다. 복사골문화센터 갤러리에서 12/3~12/9(am10:00~pm5:00)연다. 팔기도 하는 전시회이니 만큼 일찍 가야 예쁘고 좋은 걸 살 수 있다. 2022. 11. 27.
콩나물 신문연재-32 책 '책먹는 여우와 이야기도둑'을 했다. http://www.kong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2763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 프란치스카 비어만 글· 그림 /송순섭 옮김 - 콩나물신문 못다 핀 꽃들의 안타까운 사고 소식과 더불어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거리에는 찬바람만 씽씽 붑니다. 이럴 때일수록 서로에게 관심을 갖고 안부를 묻는 따뜻한 우리가 되어야겠습니다. 아이들 www.kongnews.net 2022. 11. 27.
문인수[눈물] 눈물 문인수 곤충 채집할 때였다. 물잠자리, 길 앞잡이가 길을 내는 것이엇따. 그 길에 취해가면 오리길 안쪽에 내 하나 고개 하나 있다. 고개 아래 뻐꾹뻐꾹 마을이 나온다. 그렇게 어느 날 장가 마을까지 간 적 있다. 장가 마을엔 큰누님이, 날 업어 키운 큰누님 시집살이 하고 있었는데 삶은 강냉이랑 실컷 얻어먹고 집에 와서 으스대며 마구 자랑했다. 전화도 없던 시절, 그런데 그걸 어떻게 알았을까 느그누부야 눈에 눈물 빼러 갔더냐며 어머니한테 몽당빗자루로 맞았다. 다시는 그런 길, 그리움이 내는 길 가보지 못했다. _시집천년의 시작 2004 감상)어느 영화의 나비를 따라가는 카메라의 초점마냥 영화의 한 장면처럼 물잠자리 길 내는 곳을 따라가다. 그리운 큰누님 사는델 가고 한 것이 저릿거리며 떠오르는 듯하다.. 2022. 11. 25.